xe.basic
커뮤니티
양력 2021/3/4 목요일
음력 2021/1/21
사진방
사진방
홈 > 커뮤니티>사진방
<주방일지> 이사릴레이~ 귤릴레이~
 글쓴이 : 감이당 | 작성일 : 21-01-14 08:46
조회 : 2,840  



안녕하세요! 주방매니저 자연입니다~

코로나로 잠잠했던 깨봉이, 친구들의 이사로 들썩들썩 했습니다!


1월은 방학이기도 하면서, 여러 가지 변동들이 많은 시기인데요~

<청년, 연암을 만나다>의 저자 다영이도 지난주 화요일에 이사하고,

이틀 뒤인 목요일에도 빈&호정도 눈이 펑펑 왔던 다음 날에 이사를 했습니다!

(눈 오는 날에 이사하면 잘 산다는데, 잘 살아요~~~)

어제는 쿵푸듀공 지훈이도 떠났구요!


앞으로도 1월에 베어, 상방, 보미당, 찬실이네 등 수많은 이사가 남아있는데요...!



하지만,

올해만 엄청난 이사 경력(곰숲, 나루, 사이재)을 자랑하는 저희들!

두렵지 않습니다^^ 

이제 친구들 이사정도는~~~~

한집당 15분(!)도 안 걸리는 것 같아요!

5명 이상 모이지 않고도 이 정도라니! 든든합니다!



아! 저희는 "손수" 이사를 합니다~

저도 처음 이곳에 왔을 때, 무척 재밌고 신기하다고 느꼈었는데요!!

이사 이야기를 쓰고 있자니, 새삼 신기합니다. (아주 익숙해졌었는데 말이죠)


보통 집 이사를 할 때는 짐도 많고, 사람도 적고 하니 이삿짐센터의 도움을 받고는 했었는데,

저희는 짐도 적고, 사람도 많아서(?) 손수 이사를 합니다!

이게 아마 네트워크의 힘이겠죠?

그냥 "힘"이 세서...도 맞습니다. 허허;


어찌 됐든, 깨봉청년들은 1월 이사 시즌을 맞이하고 있습니다~



-


<이사릴레이~ 보시 이사>


언제부터인가, 깨봉 벽에 표가 하나 붙어있었는데요! ㅎㅎ



주방매니저 호정이와 (구)주방매니저 빈이네 살림을 차리는데,

깨봉친구들도 보시의 기회를 얻었답니다!!! 흐흐흐

오와~~~~

“선물하는 순간, 당신은 보살!”이라는 말로 청년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았는데요!

하나 둘, 표를 채워나가기 시작하고...

부족한 듯, 아닌 듯, 재미난 신혼 살림이 꾸려졌습니다!!!


친구들이 새 시작을 하는 데 마음을 보탤 수 있어서 좋았어요!

깨봉주방이 여러 선생님들의 선물로 굴러가는 것처럼,

친구들의 새로운 삶도 선물들 위에서 굴러갈 수 있다고 생각하니 옆에 있는 제가 다 기뻤답니다!!


게다가 늘 주방에서 받기만 하다가, 선물하는 존재가 되어보다니!!!

즐거운 경험이었어요!!


고마워요, 빈 호정!




-


이것이 주방일지인가? 놀라셨죠...^^

이제, 본격적인 주방선물 이야기입니다!!!



2020년 겨울을 지나 맞이한 2021년... 깨봉에는 무한 릴레이가 되고 있었으니....!

성금릴레이에 이은 또 하나의 릴레이..!

누가 먼저 시작했는지,

어디서 시작되었는지,

알 수 없는

귤릴레이가 시작되었다.



<생귤탱귤 귤릴레이>


1/5



기토의 스케일이 남산정도 될까요?라는 질문에 ‘중국이냐, 한국이냐에 따라 다를 것이다’라고 말씀하신 정미샘께서

서귀포 감귤 10kg을 선물해주셨어요! (feat. 재훈)

재훈이가 칠판에 적은 것을 그대로 쓴 것인데요...
정미샘과 사주이야기를 나눴었나봅니다! 인상이 오래도록 남았나 보네요~ㅎㅎㅎ

잘 먹겠습니다!!!!


같은 날,

글쓰기학교에서 공부하신 고지연샘(줄자샘 친구분)께서 귤 2box를 선물해주셨어요!


이사 간 "우리 다영이~" 언니가 이사 도와준 친구들 먹으라고 귤 한 박스를 선물해줬어요! (feat. 윤하)



1/6



금성 경아샘께서 코로나 시기에 공부를 멈추지 않는(못한?) 청년들이 예뻐보이신다며,

명품 귤 2box를 선물해주셨어요!

갈 곳이 없어, 공부를 멈추지 못한 것인데, 이렇게 선물까지 주시다니!! 감사합니다~~


1/9

지형이 어머니께서 감귤1박스를 선물해주셨어요!

귤 향기 그칠 날이 없는 훈훈솔솔 깨봉~


글쓰기 학교 복희씨 조에서 공부하신 부영심샘께서 감귤을 3box나 선물해주셨어요!!



정말 귤 복이 터졌네요!!

감사합니다~~~




그리고 주방에 왔던 또 다른 (귤이 아닌) 선물들 


1/5

장자스쿨 세경샘께서 그리운 주방에 작게 나마 활력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와 함께

주방성금 20만원을 선물해주셨어요.

이유 없이 자주 성금을 주셨던 세경샘! 간만에 주신 메시지!

주방 활력을 위해 달려보겠습니다~~~

감사히 잘 받겠습니다! (꾸벅)





주방요정 빈형이 쌀 20kg을 선물해주었어요! 형! 이러다 보살되겠다. (무한 크크크) (feat. 재훈)

이번에도 칠판에 쓴 재훈이의 느낌을 살려보고자! 그대로 적었습니다!ㅎㅎㅎ

빈이가 보살될까봐 걱정(?)스러운 재훈과 그 옆에 달린 덧글 (무한 크크크크크크크킄)

이번에 "길 위의 인문학" 알바를 했던 빈이가, 정말 주방에 많은 선물을 주었네요!

고마워요~!!



상추Bee 주르지아부인(점점 별명이 길어지고 있는)께서 색깔이 다른 상추들 3봉지를 선물해주셨어요! (feat. 호정)

줄자샘의 별명을 점점 늘리고 있는 호정!

귀리부인에서 채소요정으로~ㅎㅎ

정말 별명들이 엄청나게 늘고 있네요!



1/6



정민이네 어머니께서 맛난 상주 곶감 한 봉지를 선물해주셨어요~





최근 환갑을 맞이하신 미솔이네 아버지께서 주방성금 10만원을 선물해주셨어요!

쑥설기도 함께!




토요주역 남진희샘께서 쓱-배송으로 손질된 코다리 3봉과 무, 그리고 김 2봉을 선물해주셨어요! 감사합니다1




1/11

주란샘께서 간만에 깨봉에 오시며, 건새우와 마른 멸치를 선물해주셨어요!




이번 주도 이사릴레이~ 귤릴레이~에 이어서

많은 선물들이 들어왔네요!!

새해부터 눈이 펑펑 예쁘게 옵니다~

건강 조심하세요~

다음 주방일지로 찾아오겠습니다!!!!

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

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이전글 다음글
목록
감이당| 주소  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-66 깨봉빌딩 2층   전화  070-4224-1790

copyright(c) 2012 gamidang.com all rights reserved.